신문방송

뒤로가기
제목

IH밥솥 동작 후 10분간 전자파 높아…가까이 안 가야 더 안전"

작성자 웨이브넷(ip:)

작성일 2021-02-08 16:25:17

조회 28

평점 0점  

추천 추천하기

내용

2020-12-28 12:00


조성흠 기자



과기정통부 생활환경 전자파 측정결과 모두 기준 충족…대부분 기준대비 1~3%


(서울=연합뉴스) 조성흠 기자 =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주요 생활제품과 유아동 시설, 대형쇼핑몰 등 생활환경 전자파 노출량을 측정한 결과 모두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을 만족했다고 28일 밝혔다.


측정 대상은 가습기, 식기세척기 등 국민이 신청한 제품 4종, 전열제품 7종, 살균기 2종 등 생활제품 13종, 유아동·노인시설, 대형쇼핑몰 등 생활환경 1천394곳이었다.





[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. 재판매 및 DB 금지]



[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. 재판매 및 DB 금지]


생활제품 13종은 전자파 발생량이 대부분 기준 대비 1~2% 수준으로, 모두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을 만족했다.





advertisement


다만 순간적 가열이 필요한 헤어드라이어, IH 전기밥솥은 기준을 충족했지만, 일반 가전보다는 상대적으로 높은 전자파가 발생했다.






IH 전기밥솥은 솥 밑면을 가열하는 일반 밥솥과 달리 자기장으로 솥 전체를 가열하는 유도가열 방식 밥솥으로, 동작 후 약 10분간 전자파가 기준 대비 최대 25% 정도로 상대적으로 높았다. 가열 시간 이후 나머지 취사 시간이나 보온 상태에서는 일반 가전과 비슷한 기준 대비 1~2% 정도의 전자파가 발생했다.


과기정통부는 "취사동작 직후에는 IH 전기밥솥 가까이 접근하지 않아야 전자파 노출을 줄일 수 있다"고 설명했다.


유아동·노인시설과 일반인 다중이용시설, 아파트 단지, 빌라촌, 도심 번화가 등의 전자파 노출량은 기준 대비 1~3% 수준이었다.


이동통신 기지국의 전자파 세기는 4G가 기준 대비 1~3%였고, 5G가 1~2% 내외로 5G가 4G보다 더 낮았다.


과기정통부는 "생활환경 전반에서 국민에게 노출되는 전자파 세기가 낮은 수준임을 확인했다"고 밝혔다.


자세한 측정 결과는 국립전파연구원의 '생활 속 전자파' 홈페이지(www.rra.go.kr/emf)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



[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. 재판매 및 DB 금지]



[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. 재판매 및 DB 금지]


josh@yna.co.kr


첨부파일

비밀번호
수정

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.

댓글 수정

이름

비밀번호

내용

/ byte

수정 취소
비밀번호
확인 취소